숙박시설·방문객 모두의 만족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공간 그린스텔
공지사항

홈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목 | 대구·경북 관광, 경자년 새해 상생의 길 함께 걷는다 - 경북매일
작성자 | GreenStel
등록일 | 2020-01-03 오후 6:43:11
조회수 | 24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가 밝았다.


경북도는 최단기 일자리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관광활성화가 최고라고 판단, 경북관광활성화에 집중하고 있다. 이에따라 경북도가 올 한해 관광에 거는 기대는 크다. 특히 올해를 대구와 경북의 상생협력사업 중 하나로 대구경북관광의 해로 선포한 만큼, 대구와 경북이 힘을 합쳐 국내외 관광객을 지역으로 유입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관광객 증가에 힘입어 지역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나아가 지역 살리기와 더불어 소멸위기에 처한 지역의 인구증가로 연결시키겠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장기불황으로 국가 전체가 어려운 가운데 특히 지역이 어럽다. 매년 청년들 수천명이 지역을 뜨고 이에 따라 지역인구가 갈수로 줄어드는 등 쇠퇴해가고 있다. 인구를 늘리기 위해서는 일자리가 있어야 되는 만큼, 투자유치가 가장 좋겠지만 시간이 많이 걸려, 단기적으로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관광이 적격”이라며 관광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 사업은 대구경북이 하나가 되어, ‘지방관광 상생협력의 롤 모델 마련 및 동반성장’을 위해 대구의 매력적인 도시관광 자원과 경북의 전통역사 문화자원의 강점을 결합시켜 시너지 효과를 거두자는 것이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공동 사업을 통해 글로벌 관광도시 이미지를 끌어올리고 국내외 관광객을 대구경북으로 유치하는 상생관광 사업이다.


대구경북은 2016년에 ‘중화권 대구·경북 방문의 해’로 선정하고 중화권 관광객 포함 대구·경북에 115만명의 외국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2015년 대비 42%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하는 등 상생관광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향후 대구·경북은 550만명의 시도민이 합심해 대구는 쇼핑, 한류문화 등 도시의 장점을 살리고, 경북은 자연·힐링·전통 문화 등의 특색을 살린다면, 글로벌 메가 관광시티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지난해 11월 대구시와 함께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 및 출향인사의 역량을 모아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 기원 선포식을 개최했다.


□2020대구경북 관광의 해 선포식 가져


경북도와 대구시는 2020년을 ‘대구·경북 관광의 해’로 정하고, 지난달 서울 코엑스에서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SITIF2019)’와 ‘2019 대구경북 투어 페스타’를 찾은 세계 각국의 관광 관련 기관·단체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선포식은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축하하는 세계시민들의 메시지가 담긴 영상물 상영과 세레머니를 시작으로 중국의 아이돌 가수이자 배우인 유펑과 말레이시아 인기 배우 폴린탄(Pauline Tan)를 홍보대사로 위촉한데 이어 대구경북 관광 상품 개발·운영 및 홍보 협력을 내용으로 해외 현지여행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날 행사는 한국관광공사 등 국내외 대표적 관광기구 및 여행업 단체 관계자와 세계관광기구(UNWTO), 태평양지역관광협회(PATA) 대표를 비롯한 각국 대사관들이 자리해 대구경북 관광의 해 개최를 축하하고, 대구와 경북으로 유학 온 대학생들로 구성된 서포터즈 30명이 관광의 해 로고송에 맞춰 신나는 공연을 펼쳐 선포식 축하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특히,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전 세계로 홍보하기 위해 글로벌 서포터즈와 대학생, 당일 위촉된 홍보대사와 현지여행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플래시몹을 연출해 유튜브 채널로 송출됐다.

이번 선포식에 앞서 경북도와 대구시는 민·관·학이 함께 추진협의체를 구성하고, 대구경북의 관광명소를 상징하는 조형물을 넣은 엠블럼과 시도민의 의견을 담은 ‘oh!오~소so! 대구경북~’슬로건도 만들었다. 또 관광의 해 특별 관광 상품구성을 위해 다양한 테마형 체험코스들을 개발, 전담여행사를 통해 시범 운영하고 상품 확산을 위해 여행사들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해외관광객 유치 특별판촉단을 구성해 홍보활동을 하고 있으며, 지난 5월 대구시장을 단장으로 태국, 베트남을 돌며 마케팅을 진행했다. 양 시도는 앞으로도 국내 관광객 유치를 목적으로 서울, 부산 등 주요 도시에서 국내관광 순회쇼를 펼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한 다채로운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2020대구경북관광의 해 엠블럼과 슬로건 선정
 
경상북도와 대구시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상징하고 관광의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한 대구·경북의 관광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는 엠블럼과 슬로건을 선정했다. 양 시도는 앞으로 공동브랜드로 활용해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적극 홍보하고 대구·경북의 문화관광 상생협력의 심볼마크로 적극 사용할 계획이다.
 
엠블럼 개발은 대구·경북 상생에 중점을 두고 현대(yellow)와 도심(orange)을 상징하는 대구와 전통(blue)과 자연(green)을 상징하는 경북을 통합한 컬러와 이미지로 표현했다. 또한 컬러풀한 생기와 유서 깊은 전통을 느낄 수 있는 디자인에 대구·경북의 대표 관광지를 엠블럼에 배치해 양 시도가 하나로 연결되어 더 아름답고 가치 있음을 표현했다.


출처 : 경북매일(http://www.kbmaeil.com)


리스트


이전글 | 2020년도 국가 재난관리 유공 정부포상 국민공모 계획 알림
다음글 | 2020년 신규강소농 모집홍보

오늘본숙박

  • 이전보기
  • 다음보기
위로